2013

10월

25

아이워크 업그레이드 고민 후 결정하세요!

앞서 글을 올린 대로 Apple Special Event에서 OS X 매버릭스(10.9버전)와 아이워크, 아이라이프 새 버전 발표와 함께 무료로 업그레이드 및 제공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워크는 키노트(Keynote), 넘버스(Numbers), 페이지스(Pages) 세 앱을 말하는 것이고, 아이라이프는 아이무비(iMovie), 아이포토(iPhoto), 개러지밴드(GarageBand)를 말하는 것인데 예전에는 각각을 패키지로 판매했었기 때문에 아직도 아이워크와 아이라이프로 묶어서 표현하기도 합니다.

문제는 매버릭스 업그레이드 후 설치할 수 있는 이 앱들 중 키노트, 넘버스, 페이지스가 문제가 많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아이워크 새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지 않으신 분들은 아래 내용을 보시고 고민 후 결정하세요.

대부분 이전 버전에 있던 강력한 기능이나 편의성이 사라진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키노트가 가장 심각해 보이는데 키노트의 가장 강력한 기능 중 하나인 “스마트 빌드” 기능이 빠졌다고 합니다 (페이지 전환은 남아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페이지스의 경우는 기존의 파일들을 열면 레이아웃이 망가지거나 세밀한 조정기능을 빼버린 것으로 보입니다. 넘버스는 찾기 및 대치기능이 사라졌습니다.

iwork_no_update

처음 사용하시는 분들은 상관 없겠지만 기존에 키노트로 프리젠테이션을 하셨거나 문서 작성을 하셨던 분들은 업데이트 후 열면 기존에 적용된 기능들이 모두 사라져 버리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고 합니다.

요즘 애플 정말 왜 이러나 모르겠네요. 짐작하기로는 아이클라우드와 iOS에서 제공하지 않는 기능을 제거 하고 동일한 사용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인 것같습니다. 아이클라우드가 베타로 나왔을 때에도 많은 부분 데스크탑용 아이워크 보다 기능이 빠져 있었고 iOS용 역시 데스크탑에 비해 기능이 빈약했었습니다.

만약 위의 이유로 최신버전을 다운그레이드한 것이 사실이라면 아무리 동일한 작업환경을 만드려고 했다고 하더라도 말이 되지 않는 결정이네요. 게다가 기존에 작업한 결과물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들의 파일에 문제가 생기고 이전 데이터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이면 이건 앱을 잘못 만든 것입니다.

iwork_no_update_2

아이클라우드를 통한 실시간 협업 기능 좋죠. 그런데 이런 다운그레이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예전의 파편화가 더 나은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특히 키노트는 어디서나 인터넷 접속만 가능하면 작업이 가능한 것 보다, PT때 다른 기업이나 팀보다 더 풍성한 발표를 제공할 수 있는 목적이 더 큰데 이런식으로 데스크탑 앱을 빈약하게 만들어서 배포해버리면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키노트를 보면서 괜한 걱정을 했나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다시 당황스러워집니다. 느낀 점을 좀 정리해서 다음 주 중에 글을 올릴까 생각중이었는데 이번에도 걱정 섞인 글을 포스팅해야 할 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