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09월

12

아이폰 5S, 아이폰 5C 발표를 보면서 허탈함을 느끼다.

회사에서 잘린 지도 꽤 오래됐고 일도 없는 놈이 뭐가 그리 바쁜지 요즘 글도 자주 올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글 솜씨가 워낙 없고 글로 의견을 표현하는 방법이 매우 서툴러서 글 적는 시간도 오래 걸리는 편이라 틈틈이 시간을 내어 글을 준비하면서 개인적인 일로 바쁘게 지내왔습니다. (손님도 없는 블로그인데 왜 이리 열혈 구독자가 있는 듯한 분위기로 말을 하는 거지? ㅡ.ㅡa)

아이폰 3Gs를 시작으로 맥을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한 번도 애플 키노트를 실시간으로 안본 적이 없었는데 iOS7 베타에 충격을 먹고 실망이 커서 처음으로 키노트를 안보고 기사와 블로그로 접했습니다. 사실 너무 허탈해서 별 할 말은 없습니다. 조만간 이번 발표 관련으로 포스팅을 하겠지만.. 오늘은 그냥 허탈함에 끄적거려봅니다.

applecolor_20130911언제부터 애플의 컬러가 이 꼴이 됐는지 모르겠네요. 애플의 색은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네요. 애플이 이렇게 정성 없고 가벼운 색으로 실망을 줄 줄은 몰랐습니다. 이런 색 들을 컬러풀이라고 말하다니..

조만간 올릴 글도 어차피 이런 내용이겠지만.. 정말 실망스럽습니다. 글 적을 힘도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