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08월

01

약 슈퍼판매에 대한 약사회 유인물입니다.

야간가산료를 받아가던 약국이 이젠 슈퍼판매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약국이 실제로 얼마나 수익이 안나는지, 그리고 얼마나 어려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참 정떨어지더군요. 게다가 위의 링크에는 야간가산료를 2시간 연장, 그러니까 예전보다 더 이른시간부터 가산료를 받겠다는 정책이구요.

내심은 이렇습니다. “6시에 퇴근해야 하는데 너희들 아픈걸 위해서 야간근무를 하려고 하니 그정도는 더 너희들이 부담해야 하는거 아냐?”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나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이유야 어떻든 그것으로 수익을 극대화 하는게 결국 약사회의 목적이었겠지요.?그런식이라면 24시간 편의점은 한 50% 가산해서 물건을 팔아야겠군요. (택시 할증 이야기 하려는 분은 안계시겠지요?;; )

어떻든 미운짓을 하는 약사회지만 그들의 주장도 들어보기는 해야겠지요.
그들의 주장대로라면 슈퍼판매가 시작되면 약물중독도 더 일어나고 위험하다는 것이지만 약국이라고 다를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MB정부가 추진하는 슈퍼판매 이외의 시너지를 일으킬만한 법안들로 인해 문제가 야기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제약이 슈퍼판매가 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이후에 더 큰 일들이 벌어질것이라 예상하기 때문인데, 슈퍼판매 이면에는 전자에서 제약으로 탈바꿈중인 삼성제약이 있기 때문입니다. 자칫하면 앞으로 정말 끔찍한 일들이 벌어질 수 도 있겠죠. 여튼 이런 이야기는 다음에 생각나면 올리고 약국에서 받아온 유인물을 스캔해서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