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07월

07

iCloud를 통해보는 애플의 OS정책과 구글 크롬OS.

WWDC 2011이 지난 달(ㅡ.ㅡ;;) 6월6일, 한국시간으로 6월7일 새벽 2시에 있었습니다.
이미 한 달이나 지났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대부분의 내용을 다 아실것 입니다.

키노트에서 발표된 내용은 iOS5, OS X Lion, iCloud 세 가지 내용이었는데요, 자신이 가진 디바이스에 따라서 관심이 많이 틀렸던 것 같습니다.저는 맥과 아이폰, 아이패드가 모두 있기 때문에 모든 발표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었고 셋 다 빨리 나오기만 학수고대 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맥 유저로서 스노우레퍼드도 상당히 만족하는 OS지만 새로 출시되는 OS X Lion (이하 라이온)의 경우는 정말 잡스의 말대로 “퐌톼스틱” 그 자체의 OS 입니다. +_+
게다가 3만여원 정도의 가격으로 5대의 맥에 설치가 가능하니 맥이 많은 분들은 더 유리하겠죠. 저는 총 3대의 맥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으~ 다롱디리~

아래의 링크를 통해 각 내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iOS 5
OS X Lion
iCloud

이 중에서 iCloud 의 발표가 가장 중요한 발표였다는 이야기가 있고 저도 똑같은 생각입니다.

다만 대부분이 이야기하는 iCloud의 기능적인 부분이나 가져올 파급효과 보다는, 애플이 앞으로 나아갈 애플 제품의 OS 정책을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늦었지만 그런 이유로 포스팅을 해 봅니다.

애플의 iCloud 서비스는 애플 os의 앞으로의 방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드웨어와 소프웨어, 그리고 모든 데이터의 싱크.
웹에 접속하고 브라우저를 여는 개념이 아닙니다. 애플 하드웨어만 있으면 내 하드가 되는 진정한 클라우드의 세상이 열립니다.

나머지 내용을 읽기전에 예전에 올렸던 ‘구글 크롬OS에 대한 개인적 단상.‘ 를 읽고 보신다면 좀 더 나을듯 합니다.

먼저 다음의 내용을 인지하시고 읽는다면 더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애플의 클라우드 시스템은 구글의 웹OS 와는 완전히 다릅니다.
구글은 자신들의 웹서비스에서 벗어나기 힘들지만 애플은 자신이 가진 하드웨어들이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를 사용자가 신경쓰지 않아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엄청난 차이를 만들어내게 됩니다.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이 하나밖에 없는 구글과 주변환경이 받쳐준다면 무한대의 자유도를 가지게 되는 맥.
이것이 이 글의 출발점이며 두 OS에 대한 시작입니다.

01. 애플은 데스크탑형 OS를 유지할 것이다.

iCloud는 데이터를 보관하는 웹하드, 또는 저장소의 개념을 벗어났습니다.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와 가장 큰 차이점이 바로 그것 입니다. 애플은 앞으로도 한참동안은 OS를 크롬OS처럼 웹에 의존적이거나 웹에 접속하지 못하면 거의 무용지물인 OS를 만들 계획이 없다는 이야기 입니다.

아이폰, 아이패드등의 iOS, 그리고 mac OS 모두가 지금의 데스크탑형 OS로 나올 것이고 모든 데이터는 함께 공유하게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것은 사용자는 공유를 위해 무언가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는 것 입니다. 이것이 지금까지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와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결국 애플의 하드웨어만 가지고 있으면 어디에서든 사진을 찍고, 음악을 듣고, 작업을 하기만 하면됩니다.

02. 사용하기만 하면 된다.

아이맥에서 작업하다가 맥북이나 아이패드를 들고 나가서 지하철에서 나머지 Pages(윈도우즈의 word)를 작성하고 클라이언트에게 보여주게 됩니다. 사용자는 앞으로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고민 할 필요도, 신경 쓸 필요도 없어집니다. 내가 구매한 음악은 내가 가진 애플제품에 동일하게 저장이 됩니다. 저장을 “하는것”이 아니라 저장이 “되는것” 입니다.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은 자동으로 iCloud에 저장이 되고 모든 애플제품에서 볼 수 있습니다. 주로 사용하는 제품에 한달 내로 다운받아서 저장만 하면 됩니다.
브라우저로 웹에 접근해서 사진서비스에 접속하고 보고 닫는 것이 아닙니다.

크롬북과 가장큰 차이는 무엇일까요? 크롬은 웹상에서만 오로지 크롬북으로 접근할 수 있지만 애플은 애플의 제품이면 웹이 아니더라도 내 데이터를 사용만 하면 된다는 것 입니다. 이것은 엄청난 차이 입니다.

하드웨어는 다 다르지만 나의 모든 데이터를 나만 가지고 있을 수 있다는 것. 말 그대로 “It’s Mine!” 이라고 말하게 됩니다.

03. 원하는데로 편집하고, 꾸미고, 올리고.

OS라는 것은 원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사진 하나를 편집해서 블로그에 올리더라도 iPhoto, Aperture, Photoshop 등 쉬운 편집툴에서 전문적인 편집툴 까지 내가 원하는 툴을 사용해서 원하는데로 작업해서 올릴 수 있게 됩니다.

크롬OS가 탑재된 크롬북은 어떻게 할까요? 웹앱에서 지원하지 않으면 어떤 방법이 있을지 궁금합니다.
하드웨어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부분도 상당히 미약한데다가 (예전엔 이 부분은 아예 없었죠. ) 저장된 데이터를 편집할 방법 자체가 없습니다. 웹앱에서 앞으로 지원을 할까요? 한다면 언제할 수 있을까요? 그것에 대한 해답은 앞으로 크롬OS의 판매량, 그리고 크롬OS의 소비계층이 대답해 줄 것입니다.

Pages나 Keynote (윈도우즈의 Word, PowerPoint) 같은 매력적인 사용성을 가진 앱을 가지고 문서를 작업하는것은 어떨까요? 구글독스가 문서작업이 가능하지만 그런 사용자 만족도를 보여줄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웹에서도 된다’는 기능적인 부분이 아니라 ‘사용자가 어떤것을 더 원하는가?’ 하는 감성적인 부분에서 봐야 하는 부분이니까요.
사람은 효율성만으로 판단하지도 않고 효율성으로 판단되는 기계도 아닙니다.
어디서든 동일하게 접근할 수 있다면 개인적으로는 더 즐겁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겠습니다.

04. 보안. 애플의 iCloud와 크롬OS의 데이터 사용에 대한 차이점.

iCloud를 통해 애플제품 사용자들이 마치 자신의 하드 드라이브처럼 다양한 데이터를 사용한다고 해도 중요한 데이터는 따로 보관을 할 수 있습니다. OS자체가 그런 하드웨어에 올려지니까요.

제가 구글의 크롬OS를 보면서 걱정되는 부분이 바로 그것입니다. 위에 링크를 걸었던 예전 제 포스팅을 본다면 아시겠지만 저는 크롬OS가 더 안전하다는 보안의식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또한 크롬OS에 대해서 앞으로 기업들이 보안상의 이유로 많이 선택할 것이라는 기사들을 보면서 왜 그렇게 이야기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댓글도 그런 글들이 많더군요.

이것은 보안에 대한 본질적인 고민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구글에서 자동으로 업데이트 하고, 데이터를 따로 보관하기때문에 안전하다는 것은 서버가 안전하다는 보장이 있어야 합니다. 구글서버가 안전하지 않다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Google, 주요한 메일 계정의 해킹 사실을 인정
누군가 한국 공무원들의 G메일을 들여다본다?

크롬OS가 보안상 안전하다고 하더라도 결국 웹서비스 자체가 안전하지 않으면 그것을 사용하는 게이트 역할을 하는 크롬OS의 안정성은 의미가 없습니다.

크롬OS의 핵심 서비스들은 모두 구글에서 제공하는 웹서비스 입니다. (물론 다른업체의 웹서비스를 이용해도 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라던지.. ) 이것이 문제입니다. 구글에서 사용하는 웹서비스를 위해 모든 데이터가 웹에 저장되어야 합니다.

크롬OS의 안정성이 보장된다는 가정과 위와같은 해킹도 없을것이라는 가정하에 기업들이 보안상 이유로 선택을 한다고 한다면, 구글앱스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확률도 큽니다.
결국 모든 데이터는 구글의 서버에 저장이 되는데, 이 모든 데이터는 전적으로 구글을 신뢰하는 상황이어야 합니다.

애플은 iCloud의 데이터를 내 하드웨어에 저장하고 클라우드상에 공유하지 않을 수 있지만(옵션으로.) 크롬OS는 모든 데이터를 구글서버에 저장하고 보관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iCloud는 아이튠즈를 통해 사용자가 구입한 음악과 앱, 그리고 사용자가 찍은 사진과 데이터를 모든 기기에 제공하는 사용자의 편의성에서 접근하는 방법인 반면, 크롬OS는 모든 데이터를 구글에 의지하고 그것을 ‘구글이니까 신뢰하도록’ 하는 접근방법의 엄청난 차이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크롬OS가 샌드박스에서 처리를 하고, 아직까지 보안헛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아이디와 패스워드만으로는 부족하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올해 말 부터는 아이디와 패스워드 입력후 폰으로 전송된 패스워드를 또 입력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더 강화하겠다고 합니다.
더 번거로워지는것은 둘째치고, 시스템적인 안정성 외에 인문적인 불안정성은 개발자적 발상으로만 해결하겠다는 것 자체가 갑갑하게 느껴집니다.

05. 웹은 죽고 앱은 살고.

크롬 웹앱은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집니다. 하나는 크롬브라우저 (크롬OS)에 설치되는 확장팩과 즐겨찾기 입니다.확장팩은 크롬브라우저에만 설치가 되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파이어폭스의 부가기능과 동일합니다.
이것을 제외한다면 실제로 웹앱은 즐겨찾기 링크의 개념이 강합니다.

WebApp and Browsers. from paperbook on Vimeo.

위 동영상에서 왼쪽은 크롬브라우저, 오른쪽은 파이어폭스 입니다. 크롬브라우저의 웹앱은 결국 확장팩외에는 즐겨찾기입니다. 크롬OS도 동일합니다. 단, 크롬OS에서만 동작되는 앱들이 있고 앞으로 더 많이 늘어날 것입니다.

크롬OS가 아니더라도 브라우저에서 접근할 수 있는 웹서비스를 굳이 크롬OS를 통해 접근을 하고 그것을 웹앱이라느 이름으로 사용을 해야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app vs web from paperbook on Vimeo.

이 동영상을 보시면 OS에 설치된 앱과 웹앱의 차이점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RSS 리더 역시 앱을 통해 보는것과 브라우저를 통해 보는것과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좀 더 쉽고 보기 편하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저는 RSS 리더를 맥앱스토어에서 구입한 이후로 맥에서 RSS를 통해 글을 읽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그 전에는 아이패드와 아이폰에서만 짬짬이 읽었는데 이제는 수월하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아주 작은 차이지만 브라우저를 통해 접근하는 것과 앱을 통해 접근하는것이 이렇게 큰 차이를 만들어냈습니다.
(모바일을 중심으로 보자면 조금 상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여기서 다룰 내용은 아니므로 패스~ )

결론.

WWDC2011을 통해 애플은 구글과 또 다른 방향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애플은 소프트웨어 OS, 구글은 웹 OS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안드로이드가 있는데도 말이죠. 혼란스러울겁니다.)
제가 원했던것은 애플의 데스크탑형 OS 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시스템 이었습니다.
이것을 사용자가 신경쓸 필요없는 동기화라는 방식으로 해결을 하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박수를 보냅니다.
확실히 변화라는것은 세심한 작은 차이가 만들어낸다는 것을 새삼 깨닫습니다.

구글이 원하는것은 하나입니다. 크롬OS를 통해 구글의 클라우드에 가둬두는 것.

결론 2.

웹OS를 무조건 부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지금은 아니라는 것과 방법론 적으로 아니라는 것 입니다.
어쨌든 앞으로는 더욱 온라인화 되어갈 것이고 나혼자 피할 수 있는것은 아니니까요.
개념적으로는 웹OS와 차이가 없는 네트워크 컴퓨터(NC 또는 VNC)방식이나, eyeOS 같은 웹OS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현재의 크롬OS는 그냥 구글을 위한, 하드웨어와 연결 된 브라우저일 뿐입니다.

————————————————————————

좀처럼 이해되지 않는것들이 있습니다.
선택권도 거의 없고, 하드웨어적으로도 뛰어나지 않으며, 실질적으로 웹이 아니면 거의 할 수 없는 크롬북이 무게는 1.48Kg이나 나가고 가격은 와이파이가 429달러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또한 브라우저가 달랑 들어가있는 노트북(?)이 부팅되는데 8초가 빠르다고 자랑하는것도 좀처럼 이해가 안됩니다.
게다가 기업용, 교육용 사용료를 매 월 받을 심산인데 그럼 스타크래프트1 이라도 깔리게 해주던가 말입니다.
그놈의 플래시 지원은 듣기에도 지겹네요.

저는 구글의 노예입니다. 상당히 많은 구글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크롬OS는 구글의 이름을 내걸고 구글의 광고시장만 넓히려는것 말고는 노력의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안그래도 구글의 관료화의 진행이 빠르다고 느끼고 있지만요.

저는 RSS를 딱딱한 브라우저에서 보기보다는 신문 보듯이 즐겁게 보고 싶습니다. 바로 이렇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