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06월

12

WWDC 2012, 완전체로 나온 맥북 프로(MacBook Pro)

한국시간으로 2012년 6월 12일 새벽 2시에 WWDC 2012를 시작하는 키노트가 조금전에 끝났습니다.

닫혔던 미국 애플 사이트가 오픈 하였고, 현재 한국 애플 사이트도 새로운 제품으로 구성이 변경되었습니다.
한국 애플 사이트에 가시면 맥북 프로와 마운틴 라이언, iCloud, iOS6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포스팅에 언급없이 사용된 이미지의 출처는 http://www.apple.com 입니다.

두 시간이 조금 안되게 진행된 이번 키노트는 시간만큼이나 너무 풍부한 내용으로 가득 차서, 마치 너무 큰 선물상자를 받아서 쉬지 않고 선물들을 뜯어보고 찾아보는 느낌이었습니다. (맥 사용자들 한테만)

이 많은 내용을 포스팅 하나에 담아낼 수 있을까 싶을정도로 너무 감탄스러운 내용들이 많았는데요, 조금 정리를 해보려고 합니다. 특히 하드웨어 중에서 MacBook Pro(이하 맥북 프로)는 완전히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애플 키노트를 보면서 스펙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편인데 (물론 제 맥들을 보면서 아쉽긴하지만), 이번 맥북프로는 도저히 언급을 안할 수 없을 정도로 감탄이 나옵니다.

15.4인치의 Retina display (이하 레티나 디스플레이) 적용 (15.4인치에만 적용됨), 256GB flash storage (SSD) 적용으로 맥북프로에서 인쇄물 같은 화면과 빠른 퍼포먼스를 보장받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맥북에어만큼 얇아졌습니다. (맥북에어 1.7cm, 맥북프로 1.8cm)

 

이번 맥북에어는 USB 3.0이 장착 되었고, 512GB SSD를 장착 할 수 있도록 마이너 업그레이드 정도로 출시 되었는데, 아마도 이번 맥북프로 발표로 자금의 여유가 있으신 분들은 정신줄 놓고 무리를 좀 해서라도 맥북프로를 사지 않을까 싶습니다. 솔직히.. 무게가 중요하지 않거나 조금이라도 지갑을 털어낼 수 있다면 오히려 이게 훨씬 이익이긴하죠. 레티나 디스플레이 만으로도 눈이 돌아가는데 SSD로 기존의 퍼포먼스와는 정말 확연한 차이를 낼 수 있는 큰 도약입니다.

이번 맥북프로는 완전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맥북프로 15.4인치의 해상도가?2880 x 1800 픽셀로 제가 사용하는 아이맥 27인치의 2560 x 1440 보다도 높습니다. 이제 모니터를 보는 것이 아니라, 인쇄물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맥북프로에 대해 더 궁금하신 분은 http://www.apple.com/kr/macbook-pro/ 에 가시면 상세한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발표된 마운틴 라이온과 아이클라우드, iOS6는 내용이 많고 정리해야 할 부분이 많아서 따로 정리를 해서 포스팅 해야 할 것같습니다. 도저히 지금 정리하고 어떻게 사용자들에게 영향을 줄 것인지 정리할 수 있는 양이 아니네요. 궁금하신 분은 애플코리아 사이트에 방문하시면 지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플래시메모리 드라이브인 것도 모잘라서 이렇게 함부로 얇아도 되는거냐고 ㅜ.ㅡ